역사와 전통의 바탕위에 미래의 꿈과 이상 산삼자연휴양림
주변관광
라인
숲해설예약하기
문의전화055-963-8702
영각사
홈 > 주변관광 > 영각사
영각사,축복의 땅 자연이 준 최고의선물 함양산앙삼 주변관광입니다.

이 사찰은 신라 헌강왕 3년(877)심광대사 (深光大師)가 창건한 사찰로서 대한 불교조계종 제12교구인 해인사의 말사(末寺)이다. 조선조에 들어와 폐사된 절을 세종31년(1449) 원경(圓瓊) 스님이 중창한 이후 몇차례의 중수를 거쳤다. 순조34년(1834)불의의 화재로 화엄전을 제외한 모든 건물이 전소되었으며, 고종23년(1886) 강용월(姜龍月)대사가 중수한 후 많은 불제자를 배출하였다.

1950년 6.25한국전쟁 당시 산신각과 창고만을 남기고 전체 건물 및 화엄경판81권 3284판과 법망경2권 각판 68매까지 모두 소실되었다.

화엄경판은 설파 상언대사(雪坡 尙彦大師)가 감수(監修)하여 만든 것으로 문화재급의 가치기 있는 유명한 것이었다는데 소실되고 말았으니 유감스러운 일이다.

이후 1959년 해운(海運)스님이 화엄전을 1966년에 극락전을 복원하여 지난 날의 모습을 되찾아 수행 도향으로서의 면모를 갖추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6.25 한국전쟁 이전에는 대웅전을 비롯하여 일주문까지 19동이었고, 주변에 비로암, 봉황대를 비롯한 13개의 소속암자가 있었으나 그 규모에 있어 해인사에 버금가는 큰 수행도량 이었다고 전하고 있다.